2019 출판계, '유튜브 셀러' 돌풍 속 전자책 시장 확대

공지사항

2019 출판계, '유튜브 셀러' 돌풍 속 전자책 시장 확대

e쟁이 0 475


70896a7ece855ee410f2c12f4922ba9d_1578374587_6481.jpg 

구민지 앵커>
올 한 해는 유튜브의 해라고 불릴 만큼 사회 전반에 유튜브의 영향력이 두드러졌는데요.
출판계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이러한 와중에 전자책 시장의 확장도 눈에 띄었는데요.
출판계의 동향, 심수현 국민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심수현 국민기자>
(영상 출처: '김미경TV')
“오늘 제가 여러분께 소개해드리고 싶은 책은요. 이런 느낌이었어요. 이 책을 읽으면서 정말 나를 위해 쓴 책이구나.”

책을 소개하는 콘텐츠로 활동하는 이른바 '북튜버'의 영향력이 출판계를 강타했습니다.
오프라 윈프리가 쓴 '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은 한 유튜브 채널에서 소개된 이후 1주일간 판매량이 그 전주에 비해 50배나 늘었습니다.
인기 유튜버가 출간한 책이나 유튜브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캐릭터의 사진을 포함한 에세이가 좋은 판매 성적을 거뒀습니다.

인터뷰> 김은현 / 경기도 의정부
“앞부분에 여자분이 읽어주시면서 설명해주시는데 듣기 굉장히 좋고 한 번 더 찾아 읽어봐야겠다고 생각이 들더라고요. 아무래도 유튜브니까 접하기도 쉽고.”

인터뷰> 정명현 / 경기도 의정부
“영상을 통해서 보면 조금 믿음이 가고 그 책을 찾아서 읽게 될 것 같아요. 단점이라고 하면 조금 과장되는 경향이 없지 않아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고요.”

가벼운 읽을거리의 강세는 몇 년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베스트셀러의 경우 1~3위가 모두 에세이였는데요.
자신에게 오롯이 집중한 채 떠난 여행의 기록을 담은 김영하의 '여행의 이유'가 1위.
삶을 감상하는 법, 마음을 닦는다는 것 등을 다룬 혜민 스님의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이 2위.
나로 살기 위해 고민해야 할 내용을 수록한 김수현의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가 3위에 올랐습니다.
모두 '나'라는 키워드를 강조했다는 공통점이 돋보입니다.
반면, 순수문학과 소설류는 다소 부진했습니다.

인터뷰> 진영균 / 교보문고 브랜드관리팀 과장
“소설 분야는 구조적으로 특히 2~30대 젊은 독자들이 웹 소설로 옮겨가기도 했고요. 종이책 소설 시장에 상대적으로 킬러 콘텐츠라고 할만한 책이 없었던 것도 하락세를 보인 요인이기도 합니다.”

이북 시장과 웹 소설 시장의 성장도 두드러졌습니다.
이북 시장이 해마다 3~40% 정도의 성장률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북 업체들은 오디오북 분야에 중점을 두고, 시장을 확장해 나가는 추세입니다.
 

국내 웹 소설 시장 규모 또한 지난 6년 사이 40배 이상 커졌습니다.
인기 웹 소설은 드라마와 게임의 소재로까지 활용되면서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갈수록 미디어에 노출된 흥미로운 책들만 찾게 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는데요.
웹 소설과 이북 시장의 확장이 이러한 출판계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지 주목받고 있습니다.

국민리포트, 심수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