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소설협회도 “도서정가제 개악 중단하라”…전자책 할인율 확대 거부

공지사항

웹소설협회도 “도서정가제 개악 중단하라”…전자책 할인율 확대 거부

e쟁이 0 537

웹소설 작가들이 문화체육관광부가 내놓은 ‘도서정가제 개정안’에 반대 입장을 냈다.

사단법인 한국웹소설협회는 15일 성명서를 통해 “문체부는 16차례에 걸친 ‘도서정가제 민관협의체’ 합의안을 무시하고 이해할 수 없는 방안을 내놓았다”며 “업계에 관한 최소한의 이해도 없이, 웹소설의 미래를 죽이는 개악안은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지난 3일 ‘도서정가제 사수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를 만나 도서전 및 장기 재고도서에 대한 도서정가제 적용 제외, 전자책 할인폭 확대 및 웹 기반 연속콘텐츠(웹소설·웹툰)의 도서정가제 적용 제외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개정안을 제시했다.

웹소설협회에선 유독 웹소설만 전자책에서 할인폭을 20~30%로 확대하고, 웹소설을 아예 도서정가제에서 제외하려 한다며 반발했다. 협회는 “웹소설은 완결되기 전까지 책으로 인정하지 아니하겠다는 발상”이라면서 “시리즈로 발간되는 책들은 완결되지 않았으니 출간이 되었다 하더라도 책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도서정가제에서 웹소설이 제외된다면 이제 자리를 잡아가려는 웹소설 업계는 다시 암울했던 과거로 회귀될 것”이라며 “대기업 및 포털 등 거대 유통 플랫폼만이 시장을 독점하고 중소기업은 침몰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자출판계는 매체 성격이 다르며, 새롭게 형성된 시장인만큼 종이책과 마찬가지로 도서정가제를 적용하는게 ‘역차별’이라는 주장을 펴왔다. 출판계는 웹소설이나 웹툰 역시 본질적으로 출판물이기 때문에 도서정가제 적용을 받지 않게 해달라는 요구는 과도하다며 반발했다.

출판계와 전자출판계가 맞서는 상황에서 창작자들의 모임인 웹소설협회에선 콘텐츠의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기 위해 콘텐츠 유통업체들과 다른 목소리를 낸 것으로 보인다. 협회는 “과다 할인 경쟁으로 업계가 발전할 수 없음을 우리는 알고 있다”며 “정당한 대가와 적정한 대우만이 경쟁력 있는 웹소설을 만들어내는 버팀목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