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웹소설협회 “전자책 할인율 확대 안 돼…도서정가제 개악 중단해야”

공지사항

한국웹소설협회 “전자책 할인율 확대 안 돼…도서정가제 개악 중단해야”

e쟁이 0 639
한국웹소설협회가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 중인 도서정가제 개정안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협회는 오늘(15일) 성명을 내 “문체부가 16차례에 걸친 ‘도서정가제 민관협의체’의 합의안을 무시하고 갑자기 이해할 수 없는 방안을 내놓았다.”면서 “유독 웹소설만을 전자책에서 할인폭을 20~30%로 확대하고, 웹소설은 아예 도서정가제에서 제외하도록 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웹소설은 완결되기 전까지는 책으로 인정하지 아니하겠다는 발상에 경악을 금할 수가 없다.”면서 “시리즈로 발간되는 책들은 완결되지 않았으니, 출간이 되었다 하더라도 책으로 인정하지 않고, 도서정가제의 적용을 받지 않는단 말인가?”라고 되물었습니다.

협회는 웹소설 업계가 지난 몇 년 동안 괄목할 만한 발전을 거듭해오고, 수많은 작가가 웹소설 작가의 길로 들어설 수 있었던 건 “도서정가제라는, 문화 상대성을 보호하는 든든한 제도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누가 도서 생태계를 다시 적자생존의 정글로 만들어 버리는 전자책 할인율 확대, 웹소설 제외 등 개악 안을 방치할 수 있단 말인가?”라며 “도서정가제에서 웹소설이 제외된다면, 이제 자리를 잡아가려는 웹소설 업계는 다시 암울했던 과거로 회귀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문체부의 도서정가제 개악 안은 창작자를 외면하고, 작은 전자출판 업체들인 중소규모의 출판사들과 유통업체들을 죽이겠다는 선언에 다름 아니다.”라고 역설했습니다.

협회는 전자책 할인율 확대를 즉각 중단하고, 웹소설을 도서정가제에서 제외하려는 계획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0 Comments